계장기술(PROCON)

기타 2022년 1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 조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9회 작성일 22-02-14 18:37

본문

- 내년 1분기 BSI 89로 2분기 연속 하락… 공급망 차질, 高원자재가, 변이 바이러스 확산 우려
- 업종별 : 제약(112), 의료정밀(104), 조선·부품(102) vs 자동차·부품(87), 정유·석화(82), 비금속광물(70)
- 지역별 : 경남(107), 세종(100) vs 대전(84), 전남(84), 강원(83), 경기(80)
- 기업 4곳 중 3곳 ‘사업계획 수립 못해’(73%)… 시장 불확실성 때문(60%)

2021년 4분기부터 하락세로 돌아선 제조업체들의 체감경기가 2022년 1분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가 최근 전국 2,371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2년 1분기 경기전망지수(BSI :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2021년 4분기(91)보다 2포인트 하락한 89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3분기 103으로 정점을 찍은 BSI가 2분기 연속으로 하락하는 모양새다. BSI가 100 이하면 해당 분기의 경기를 전 분기보다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고, 100 이상이면 그 반대다.

6f2e5faed57fbae7f08c23e6577b046f_1644831233_5293.png 

이와 관련해 대한상의는 “글로벌 공급망 대란과 원자재 가격 고공 행진이 안정화될지 불투명하고,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까지 겹쳐져 부정적 전망이 긍정적 전망보다 우세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매출 대비 수출 비중 50%를 기준으로 수출 기업과 내수기업을 나누어 분석한 결과, 수출 기업 BSI는 94, 내수기업 BSI는 88로 모두 100 이하를 기록했다.

‘맑음’ 업종은 제약, 의료정밀, 조선·부품 vs ‘흐림’ 업종은 비금속광물, 정유·석화, 자동차·부품

업종별로는 제약(112), 의료정밀(104), 화장품(103), 조선·부품(102)만이 기준치를 상회했다. 제약, 의료정밀, 화장품은 호조세를 이어갔고, 수주 실적이 개선된 조선 ·부품도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반면에 건설 비수기를 맞는 비금속광물(70), 원자재 가격과 공급망 영향이 큰 정유·석화(82)·자동차·부품(87), 코로나로 시장 회복이 더딘 식음료(86)·전기장비(85) 등 나머지 업종들은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제약(112), 의료정밀(104), 화장품(103), 조선·부품(102), 기계(97), IT가전(92), 섬유의류(91), 철강(90), 자동차·부품(87), 식음료(86) 전기장비(85), 정유·석화(82), 비금속광물(70)〉

‘맑음’ 지역은 경남(107), 세종(100) vs ‘흐림’ 지역은 강원(83), 경기(80)

지역별 체감경기는 조선 부품 업체가 많은 경남(107)과 보합세의 세종(100)을 제외한 전 지역이 기준치를 밑돌았다. 그 중에서도 자동차 부품 업체가 많은 경기(80)와 비금속광물 비중이 높은 강원(83)이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경남(107), 세종(100), 광주(99), 충남(98), 전북(97), 충북(97), 서울(95), 부산(92), 울산(89), 인천(88), 경북(87), 제주(86), 대구(86), 대전(84), 전남(84), 강원(83), 경기(80)〉

6f2e5faed57fbae7f08c23e6577b046f_1644831341_9661.png
기업 4곳 중 3곳‘사업 계획 수립 못해’(73%)

많은 기업들이 2022년도 사업 계획 수립에 어려움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도 사업 계획을 수립했는지’를 묻는 질문에 ‘수립했다’고 응답한 기업은 26.8%에 불과했으며, 73.2% 기업은 ‘2022년도 사업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사업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이유로는 ‘시장 불확실성이 커 사업 목표 정하기 어렵다’는 응답이 60.1%로 가장 많았고, ‘위기 대응에 집중하느라 계획 수립 지연’(26. 7%), ‘신규 사업 추진 여부 미정’(12.1%) 등이 뒤를 잇고 있다. 〈기타 1.1%〉

기업들은 올해 가장 우려되는 경영 리스크로 ‘원자재 가격 상승’(83.1%)과 ‘코로나 확산 지속’(57.1%)을 꼽았으며, 그 다음으로 ‘부품 조달 등 공급망 차질’(32.1%), ’금리 인상에 따른 부담’(19.5%), ‘탄소 절감 등 환경 이슈 대응’(10.6%) 등의 순이었다.
〈기타 0.7%, 복수 응답〉

6f2e5faed57fbae7f08c23e6577b046f_1644831397_926.png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코로나 상황과 부작용들이 개선되지 못하면서 경제 불확실성과 불안심리가 누적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피해 극복과 내수회복을 위한 지원책과 함께 원자재 가격과 공급망 문제, 금리부담 등 경영 리스크를 최소화하는데 정책 역량을 집중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6f2e5faed57fbae7f08c23e6577b046f_1644831416_0805.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