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장기술(PROCON)

신제품 오실로스코프 성능·휴대성 한계 재해석한 ‘2 시리즈 MSO’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48회 작성일 22-07-15 11:28

본문

ec0dafd33137fb7a7e2bc2ea328be96b_1657852053_2918.png
텍트로닉스가 정형화한 오실로스코프 사용 방법에서 벗어나 완전히 새로운 스코프 사용 경험을 선사하는 신제품 ‘2 시리즈 MSO 오실로스코프’를 지난 6월 8일 출시했다. 이번 신제품은 온라인으로 전 세계에 동시 공개되었다.

2 시리즈 MSO는 오실로스코프 사용자가 바라는 편의 사항인 휴대성을 큰 폭으로 강화하면서 기존 스코프 성능을 그대로 담아냈다. 이를 통해 데스크 위에서 사용할 수밖에 없던 오실로스코프를 측정 희망 현장으로 옮겨 사용하는 휴대성을 갖췄다. 이로써 이전에는 상상하기 어려울 만큼 획기적인 측정 워크플로 간소화가 기대된다. 2 시리즈 MSO는 지금까지 텍트로닉스가 출시한 스코프 가운데 가장 얇은 38㎜ 두께에 10.1인치 터치스크린을 탑재하면서도 무게가 1.8㎏에 불과하다. 또 배터리 동작까지 지원하면서 스코프를 작은 백팩에 넣을 수 있을 정도로 강력한 이동성을 자랑한다.

엔지니어는 2 시리즈 MSO로 기존 오실로스코프로는 불가능했던 작업 방식을 시도할 수 있다. 포터블한 하드웨어에 얹은 뛰어난 터치스크린 사용자 인터페이스로 엔지니어는 이동하면서도 쉽고 빠르게 장비를 세팅·측정할 수 있다. 아울러 옵션인 임의 AFG(임의 함수 생성기), 패턴 생성기, 전압계, 주파수 카운터를 추가하면 하나의 장비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어 사용성이 극대화된다. 또 최대 8시간까지 배터리 동작이 지원돼 실내 환경을 벗어나 자유로운 외부 업무가 가능하다.

텍트로닉스 사장 타미 뉴컴비(Tami Newcombe)은 “신제품 2 시리즈 MSO는 텍트로닉스만의 Growth Accele rator Innovation을 통해 탄생한 결과물”이라며 “이 과정에서 텍트로닉스는 오랜 고객인 엔지니어의 니즈를 깊이 이해하기 위해 이들과 긴밀히 협력했다. 고객의 목소리를 온전히 담은 2 시리즈 MSO를 선보이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2 시리즈 MSO는 텍트로닉스의 오실로스코프 주요 라인업 제품인 3, 4, 5, 6 시리즈 오실로스코프에 적용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탑재했다. 따라서, 다른 텍트로닉스 제품을 사용하던 엔지니어도 신제품에 쉽게 적응할 수 있다. 노브 주위의 컬러 LED 링 표시등은 조정할 활성 소스나 파라미터 상태를 나타내 매우 직관적이다.

엔지니어는 아래와 같은 통합 옵션을 보유한 2 시리즈 MSO로 하나의 장비에서 다양한 고급 디버깅을 할 수가 있다.

•70㎒~500㎒의 대역폭
•2개 또는 4개의 아날로그 입력 채널
•16개 디지털 채널(나중에 소프트웨어 릴리스에서 사용 가능)
•2.5GS/s의 샘플링 속도
•50㎒ 임의 함수 생성기 옵션
•빌트인 패턴 제너레이터, 전압계, 주파수 카운터
•배터리(옵션으로 선택 가능) 동작 시 최대 8시간까지 사용 가능

2 시리즈 MSO는 엔지니어 간 협업을 지원하기 위해 기본 통합된 소프트웨어 툴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협업이 요구되는 다양한 테스트 환경에서도 쉽게 문제 해결을 위한 디버깅을 할 수 있다. TekDrive는 클라우드 내 작업 공간으로 측정 파일을 안전하게 업로드·저장·정리·공유할 수 있다. 또 클라우드로 공유된 파형을 분석해 클라우드에 다시 저장, 동료에게 빠르게 보여준 뒤 피드백을 요청할 수 있다.

텍트로닉스는 서비스 수준을 확대·개선하기 위해 제품 보증 기간을 1년에서 3년 또는 5년으로 연장할 수 있는 옵션을 추가 제공한다. 2 시리즈 MSO는 제품 출시 기념으로 오실로스코프와 함께 구매할 수 있는 전체 제품 보호 서비스(Total Product Protection)를 프로모션 가격에 제공하고 있다.

텍트로닉스(Tektronix, https://tek.com/ko)는 지난 75년간 혁신의 중심에 서 왔다. “오실로스코프를 사용하는 전 세계 엔지니어 10명 가운데 8명은 텍트로닉스의 제품을 사용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텍트로닉스는 오실로스코프를 앞세워 T&M 분야에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다.

한국텍트로닉스㈜ / 070-4732-6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