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장기술(PROCON)

업체동정 1억 4천만 달러 규모 멕시코 정유 플랜트 설계 계약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42회 작성일 19-09-16 11:28

본문

- 총 6개 패키지 중 2번·3번 패키지 FEED와 상세설계 수행
- 엔지니어링 기술 경쟁력 기반 선제적 마케팅 성과
- 내년 EPC 연계 수주 가능성 높아 … EPC는 약 25억 달러 규모

7a4349029a696df6afb80350928adf6e_1568600840_1349.png
삼성엔지니어링이 멕시코의 최대 국영회사와 정유플랜트 설계 업무를 계약했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7월 31일(현지 시각) 멕시코의 국영 석유회사인 페멕스(PEMEX, Petroleos Mexicanos)社의 자회사 PTI-ID(PEMEX Trans formacion Industrial)와 총 1.4억 달러 규모의 ‘멕시코 도스 보카스 정유 프로젝트 2번 패키지와 3번 패키지’에 대한 설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멕시코 에너지부 본사에서 진행된 계약식에는 멕시코 에너지부 로시오 날아 가르시아(Rocio Nahle Garcia) 장관, 페멕스社 코르네호(Cornejo) 부사장과 삼성엔지니어링 마케팅 담당 문경진 상무, 유재준 멕시코 법인장 등이 참석했다.

멕시코의 수도 멕시코시티 동쪽 320km에 위치한 타바스코(Tabasco)州 도스 보카스(Dos Bocas) 지역에 건설되는 이번 플랜트는 하루 34만 배럴의 원유를 생산하는 설비로, 삼성은 총 6개 패키지 중 2번 패키지(디젤 수첨 탈황설비 외 5개 유닛)와 3번 패키지(중질유 촉매분해공정 설비) 설계를 수주했다.

7a4349029a696df6afb80350928adf6e_1568600884_923.png
이번 프로젝트는 1단계(FEED, 상세설계)와 2단계(잔여 상세설계, 조달, 공사, 시운전)로 나뉘어 진행이 되며, 이번 수주는 1단계에 대한 것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이번 업무를 OBCE(Open Book Cost Estimation) 방식으로 수행, 2020년 5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OBCE 방식은 일정 기간 설계를 수행하면서 EPC 금액을 발주처와 협의 후 적절한 시점에 일괄총액(Lump Sum) 계약으로 전환하는 방식으로, 안정적인 사업 수행을 기대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삼성엔지니어링은 최근 엔지니어링 기술 경쟁력 기반의 선제적 영업활동을 통한 수주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FEED를 마무리하고, EPC 전환을 기대하고 있는 미국 PTTGC 석유화학 플랜트와 올해 수주한 우즈벡 비료 플랜트 FEED, 말레이시아 사라왁 메탄올 플랜트 FEED가 이와 같은 맥락이다.

이번 계약에도 포함된 FEED(Front End Enginee ring Design, 기본설계)는 EPC(Engineering·Pro curement·Construction, 설계·조달·시공) 이전 발주처의 의사결정을 돕고 필요한 정보를 개발하는 단계로, 이를 수행한 업체는 EPC 연계 수주 가능성이 높다. 이번 프로젝트도 1단계가 끝나는 내년에는 EPC로 전환될 예정이어서 삼성의 연계 수주가 기대되며, EPC는 약 25억 달러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다.

회사 관계자는 “우수한 설계 역량과 경험을 토대로 고부가가치 영역인 FEED를 포함한 설계업무를 수주하게 됐다”라면서 “멕시코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와 경험을 바탕으로 설계 업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EPC 연계 수주로 이어가겠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