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장기술(PROCON)

계장포커스 제조 분야 산업 데이터, 국가표준으로 통합·관리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5회 작성일 20-11-17 13:35

본문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원장 이승우)은 ERP, MES, PLM 등 제조 분야에 사용되는 IT시스템(이하 “제조 IT시스템”)들의 데이터 교환 방식을 국가표준으로 제정한다고 밝혔다.

관련 국가표준(안) 2종(제조 IT시스템 데이터 교환–제1부 : 데이터 스키마 / 제2부 : 관리체계)을 10월 16일 관보에 예고 고시하고 60일간 이해관계자 의견수렴 후 기술심의회 등의 과정을 거쳐 국가표준(KS)으로 제정된다.

cde426b1e4ba54ce498858adc3f4a362_1605587715_0492.png 

이번 표준안은 각종 제조 IT시스템들의 상호 호환뿐만 아니라, 제조 데이터의 수집·분석 등에도 활용 가능한 표준이다. 표준 개발을 위해 2018년부터 국가 R&D 과제를 진행하였으며, 연구기관, 대학, 수요·공급 기업들이 참여, 국내 제조기업이 실제 사용 가능한 표준안을 개발하였다.
제조 IT시스템에 데이터 교환 표준이 적용되면 국내 제조기업들은 서로 다른 시스템들의 호환과 데이터 통합·관리를 위해 투입되는 추가 비용과 시간을 아낄 수 있다. 또 동 표준안은 제조 데이터의 수집, 저장, 분석 시 데이터 교환 방식의 표준으로 활용 가능하여 산업의 디지털 전환 및 지능화를 촉진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국가기술표준원은 표준의 제정에 그치지 않고, 관련 부처와 협력하여 제조기업 전반에 표준을 확산시키고, 제조 데이터의 활용성을 극대화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스마트제조 표준화 포럼」을 통하여 제조 IT시스템 공급기업, 수요기업, 시험기관 등이 참여하는 민간 주도의 국가표준 활용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디지털 전환은 기업 생존을 위한 필수 전략이 되었고, 그 동력은 데이터에서 나온다”면서, “이번 데이터 교환 표준 제정 외에도 데이터 상호운용성 실증 지원 등 데이터의 활용성 제고를 위한 표준화 정책을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